본문 바로가기

테슬라

아마존, 애플까지 뛰어든 자율주행차 ‘뭉쳐야 산다’ 최근 글로벌 기업들의 자율주행자동차 개발 경쟁은 첨단 기술력을 갖춘 우군들을 많이 끌어들여 세를 과시하는 전략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경쟁 기업과의 자연스런 동거, 자율주행 스타트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 또는 인수합병, 소프트웨어 및 인공지능 기업과의 제휴 등과 같이 경쟁 형태도 다양하게 진화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미래 자동차 시장을 결코 놓칠 수 없다는 관련 기업들의 절박함이 담겨 있습니다. 자율주행자동차가 인공지능, 라이더·카메라 등 센서, 클라우드 및 5G 등 첨단 기술을 모아놓은 융복합 기술의 결정체라는 점은 이 같은 경향을 더욱 부채질하는 면도 있습니다. 결국 융복합 기술에 기반한 자율주행자동차는 전통적인 자동차산업의 구조와 틀을 뿌리채 흔들면서 파괴적 혁신을 주도할 것이란 게 일반적인 시각입니다.. 더보기
부르면 달려오는 AI '로보 택시'가 온다 승차 거부 없는 택시, 부르면 어느 곳이든 달려오는 택시, 안전하게 목적지에 데려다주는 택시. 이런 택시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른바 ‘완전 자율주행 택시’, 로보 택시(Robo Taxi)가 도로를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 자동차를 첨단 IT 기기로 탈바꿈 시키면서 AI(인공지능)가 운전하는 완전 자율주행 혁명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어떤 미래 차가 등장할까요? 웨이모, 세계 첫 AI 차량 선보이다 구글 자회사인 웨이모(Waymo)는 2018년 12월 세계 최초로 AI가 운행하는 자율주행 택시를 상용화했습니다. 최근에는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해 애리조나주 피닉스시에서 서비스를 재개했습니다. 아마존, 테슬라, GM 크루즈, 오로라-우버-도요타 연합, 현대자동차 등도 속속 로보 택시 기술.. 더보기
자동차의 '눈'은 어디까지 볼까? 운전에서 인간을 제외하는 것만으로도 시간과 비용 효율의 큰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자율주행은 미래 자동차 산업을 바꿀 기술로 불립니다. 그래서 기업들은 자율주행의 핵심인 '컴퓨터 비전(Computer Vision)'의 발전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미국의 전기차 제조사인 테슬라(Tesla)는 컴퓨터 비전을 활용한 카메라에 의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차량에 설치된 8대의 카메라가 주변 도로, 물체 등 환경을 감지하는 것입니다. 컴퓨터 비전은 인간의 시각을 모방하는 인공지능(AI) 분야로서 테슬라는 우수한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컴퓨터 비전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합니다. l 컴퓨터 비전을 통한 운전자 모니터링 (출처: 아이사이트 홈페이지) 이처럼 컴퓨터 비전은 어떻게 발전하느냐에 따라서 인간의.. 더보기
UX•UI '고객 만족'으로 향하는 내비게이션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 현황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의 업무 환경은 더욱 복잡해졌고, 방대한 데이터 처리나 인공지능(AI)과 로봇을 활용한 생산성 향상, 그리고 디지털 기업으로 변신을 도모하는 Digital Transformation 등 오늘날 기업들은 생존을 위한 혁신에 더욱 매진하고 있습니다. 특히, 융복합 산업이 등장하고 그에 따른 기업 가치사슬(Value Chain)이 재조합 되면서 업무 프로세스 전반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경험(Experience)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도 관건입니다. 최근 코로나 팬데믹(Pandemic)으로 인해 비대면•비접촉(Untact) 환경은 경영 환경의 모습을 많이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합니다. LG CNS Entrue 컨설팅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고객 경험을 활용해 어떻게.. 더보기
AI 자율주행차로의 진화?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바꾸는 ‘배터리’ 전기차를 기반으로한 자율주행차 상용화, 먼 미래의 이야기로만 보였는데요. 테슬라의 창업자 일론 머스크는 최근 ‘배터리 데이’를 개최해 ‘배터리의 미래’를 제시했습니다. 머스크는 3년 안에 배터리 원가의 56%를 절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배터리 가격은 전기차 값을 획기적으로 떨어뜨릴 수 있어 4차 산업혁명 시대, 전기차 판도를 바꿔 놓을 수 있습니다. 4차산업혁명은 내연 기관차의 미래를 어떻게 바꿔 놓을까요? ● 배터리 가격 2022년 56% 싸진다.머스크는 2022~2023년 양산을 목표로 현재보다 56% 저렴한 배터리를 생산하겠다고 구체적인 숫자까지 제시했습니다. 현재 배터리의 ‘반값 배터리’가 등장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전기차 원가가 기존 내연 기관 차량과 가격 경쟁이 가능한 kWh당 10.. 더보기
‘차량 구독’ MaaS 시대, 원하는 차 골라 탄다 4차 산업혁명은 경제와 경영 패러다임까지 바꾸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변화가 ‘소유의 시대’에서 ‘공유의 시대’로 세상이 바뀌고 있다는 점입니다. 정수기에서 시작된 렌털 문화가 이제는 무엇이든지 빌려 쓰는 세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에어비앤비와 우버는 숙소와 차량을 공유하는 비즈니스로 기업 가치 1조 원이 넘는 유니콘 기업이 됐습니다. 공유 경제는 이제 필요한 물건만 구독해서 사용하는 ‘구독 경제’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이젠 포르쉐, 벤츠, BMW 골라 탄다 고가의 차를 타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게다가 포르쉐, 벤츠, BMW와 같은 여러 브랜드의 자동차를 자가용처럼 이용하기는 더더욱 어려운데요. 4차 산업혁명은 차를 소유하는 대신 매달 일정 금액을 내고 원하는 차를 바꿔 탈 수 있는 ‘자동차 구독 .. 더보기
ICT 글로벌 플랫폼이 핀테크 공룡으로?! “우물을 파도 한 우물을 파라.” 물을 구하려고 땅을 여기저기 파다 보면 우물 하나도 제대로 팔 수 없다는 뜻의 옛 속담입니다. 이것저것 여러 일을 하는 것보다 한 가지를 꾸준히 하는 게 낫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현시대에도 통하는 말은 아닌 듯합니다. 가령 승차 공유 서비스 플랫폼인 ‘우버’는 음식을 배달하는 ‘우버이츠’를 탄생시켰습니다. 인도네시아의 차량 공유 서비스 플랫폼 고젝(Go-Jek)은 음식배달, 장 봐주기 등으로 서비스를 확장해 물류 시장을 장악했습니다.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 이용자 수, 일 이용 거래 기준으로 플랫폼의 생태계를 점령한 기업들이 본업이 아닌 다양한 서비스에 도전하는 것이 특이하지 않은 시대가 됐습니다. 그중에서도 글로벌 플랫폼 기업들이 궁극적으로 가장 눈독 들이는 사업은 무.. 더보기
자율주행차에서 콘텐츠를 어떻게 즐길까? ‘자율주행차에서 콘텐츠를 어떻게 즐길 것인가?’자율주행차가 사용자에게 ‘공간의 자유’를 주면서 콘텐츠의 소비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요. 올해 들어서 여러 회사가 재미있는 콘셉트를 제시해 주고 있습니다. 최근 테슬라는 테슬라 차량에서 게임을 즐기는 서비스를 발표했으며, CES 2019의 아우디, MWC19의 벤츠도 자율주행차의 미래 콘텐츠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습니다. CES 2019에서 LG전자도 웹 OS를 이용한 자율주행차의 콘텐츠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는데요. 스마트홈과도 비슷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미래 자율주행차의 모습을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최근 여러 업체가 선보인 자율주행 콘텐츠의 콘셉트와 미래 진화 방향을 짚어 보겠습니다. 공간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