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xt-to-speech

인공지능, 언어 인식 지능의 발전: 인간처럼 ‘듣고 이해하는’ 기계의 등장 오랜 기간동안 많은 기업은 음성 인식 분야의 인공지능에 대한 연구개발을 해 왔습니다. 그러나 아직 자유로운 대화가 가능한 수준까지는 구현되지 못하고 있는데요. 1990년대, 당시 거대 IT 기업이었던 야후(Yahoo) 등의 주요 기업은 엄청난 투자를 통해 음성 인식 기능을 구현하려 노력했지만, 그 정확도는 높지 않았습니다. 약 80% 정도의 음성 인식 정확도를 달성하는데 10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그러나 이후 정체기를 맞이하였고, 현재까지도 인간 수준의 인식률에는 크게 미치지 못해서 널리 상용화되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l 언어 인식 지능의 발전 과정(출처: Microsoft 참조 및 저자 구성) 언어 인식 분야의 지능이 빠르게 발전되지 못했던 것은 기존 사람(전문가) 중심 방법론의 한계.. 더보기
따뜻한 말 한마디, 그리고 IoT 지난 10월 9일 한글날이었는데요. 한글날을 맞이하여 말과 IoT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1980년대 미드보다 외화라는 말이 더 친숙하던 시절, “전격 Z작전”은 인공지능 자율 주행 Smart Car 키트가 주인공 마이클과 함께 악당을 소탕하는 내용의 TV 드라마로 “도와줘, 키트”가 한반도를 강타했었습니다. 마이클이 Smart Watch에 탑재된 마이크를 통해 구동어(wake-up word)인 “도와줘, 키트”라고 말하면 마이클의 음성을 들을 준비를 하고, 이후 인식되는 음성데이터에 대한 Voice Visualization을 제공하고, Speech-To-Text를 통해 키트는 마이클의 명령을 인식하게 됩니다. 각종 센서들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분석한 키트는 Text-To-Speech를 통해 마이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