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어버스

급할 땐 하늘로! 스마트시티 날아다니는 '에어택시' ‘하늘을 나는 자동차'에 대한 꿈은 누구나 가슴 한켠에 두고 있습니다. 어릴 적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한 번쯤 그려보거나 미래 공상을 얘기할 때 듣곤 하니 말입니다. 이를 현실적으로 생각하게 된 오늘날에도 그런 꿈에서 멀어지지 않았습니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의 의미가 바뀌었을 뿐이지요. 날아다니는 자동차의 초기 아이디어는 말 그대로 자동차가 하늘을 나는 것이었습니다. 도로를 달리다가 필요할 때는 하늘을 날고, 다시 도로에 착륙해 달리는 거죠. 당연하게도 많은 제약이 있습니다. 도로를 활주로로 사용한다는 건 심각한 교통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날아다니는 자동차가 늘수록 너도나도 이륙하거나 착륙한다면 평범하게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들이 이착륙 과정을 기다리거나 별도 도로를 만들어야 할 테니까요. 그.. 더보기
똑똑한 공항이 필요하다, 스마트 공항 ICT 기술이 빠진 산업 분야를 찾는 게 더 어려워진 시점입니다. 하지만 산업의 모든 것이 ICT 기술 집약으로 흐르는 분야는 극히 일부입니다. 개념으로서 발전하는 단계인 거죠. 스마트시티와 스마트 팩토리 등 거대한 ICT 접목 분야는 더욱더 그렇습니다. 예컨대, 스마트시티는 도시 내 여러 요소를 통합한 플랫폼으로 관리하여 정보를 처리함으로써 효율을 높이는 것이 핵심입니다. 그러려면 교통, 에너지, 환경, 안전, 의료 등 복합적인 분야의 융합이 중요한데, 모든 분야를 스마트시티 개념에 담기 위해서는 각 분야와 기술이 유기적인 구조를 가져야 합니다. 그래서 복잡한 구조를 증명할 축소한 사례는 스마트시티와 스마트 팩토리 등 ICT 인프라 구축에 큰 도움이 됩니다. 스마트시티의 축소판, 똑똑한 공항 기술 ‘스.. 더보기
‘하늘을 나는 택시’ 이동 혁명 일으킨다. 공상과학 영화에 나왔던 하늘을 나는 자동차 ‘에어 택시(Air Taxi)가 현실세계에 등장했습니다. 자동차 공유 업체인 우버는 도심 하늘을 날게 될 '플라잉 택시(Flying Taxi)‘를 공개했는데요. 이 택시는 2020년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데 이어 2028년 이전에 전면적인 상용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른바 대대적인 이동 혁명이 일어나게 됩니다. 어떤 성능을 갖췄을까? 플라잉 택시는 옥상이나 지상에서 수직으로 이•착륙하고, 1천~2천 피트(300~600m) 상공을 최고 시속 320㎞로 비행하게 됩니다. 겉모습은 드론과 비슷하며 4개의 날개에 프로펠러를 달아 소음을 줄이고,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해 배기가스도 없앴는데요. 택시비는 1마일(1.6㎞) 당 35센트를 받고 있는 일반 택시와는 달리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