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율주행

LG CNS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DX용광로 ‘스마트시티’의 모든 것 [찐텐올라가는 DX기술시리즈] 스마트시티 1편 DX전문기업 LG CNS가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최강자 면모를 입증하고 있습니다. 스마트시티는 AI·데이터, 디지털트윈 등 다양한 DX 기술이 녹아 들어 있어 ‘DX용광로’라 불리기도 하는데요. LG CNS는 세종, 부산 등 대한민국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 사업에 모두 참여하는 것은 물론 인도네시아 스마트시티 설계 컨설팅 사업까지 수주하며 국가 DX사업을 선도해오고 있습니다. LG CNS는 최근 인도네시아가 새 수도 이전 지역으로 발표한 보르네오섬 동칼리만탄의 스마트시티 설계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LG CNS는 스마트시티 내 대중교통 시스템, 전기자동차 도입 등 모빌리티 분야의 계획을 수립하는 데 기여합니다. 이번 사업을 통해 LG CNS가 .. 더보기
이젠 모든 것이 인공지능! CES 2022에서 선보인 차세대 AI는? CES 2022에서는 자율주행과 인공지능의 물결이 넘실댔습니다. 그동안 자율주행은 빅테크인 구글 웨이모나 테슬라의 전유물로 여겨졌는데요. 이제는 그 범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농기계 업체인 존디어는 완전자율주행 트랙터를 선보여 현장에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자율주행 트랙터가 도입될 경우, 24시간 농사가 가능해질 뿐 아니라 사람 개입이 줄어들어 스마트팜으로 발전할 수 있죠. 이제 인공지능도 몇몇 기업의 독점에서 벗어났습니다. 가상 아나운서처럼 가상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스타트업이 나오기도 했고, AI 기술을 이용해 가짜 이미지를 잡아내는 스타트업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인공지능은 산업 전면에 도입되면서 스마트 팩토리에 투입됐고 농업 생산성을 예측해주는 기술로도 조명받았습니다. 디어앤컴퍼니(존.. 더보기
물 만난 고기? 메타버스 만난 모빌리티 산업 자율주행, 모빌리티, 자동차와 메타버스는 다소 거리가 있어 보이지만 관련 산업에서는 이미 메타버스를 향한 다양한 개발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버 자율주행차 사고 이후 자율주행 시뮬레이터의 발전, 코로나19에 따른 차량 디지털 전시 및 온라인 판매, 디지털 트윈을 이용한 제조 공정의 가상화, 가상 주행을 통한 차량 체험, 메타버스에서의 차량 모델 시승회 등 다양한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는데요. 자동차 업계에서 그동안 진행해 오던 증강현실, 가상현실, 혼합현실 관련 시장이 코로나19와 자율주행 흐름에 맞춰 더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관련 동향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2018년에는 우버 자율주행차량의 보행자 사망사고가 있었습니다. 야간에 자전거를 끌고 도로를 건너던 보행자가 우버 .. 더보기
자율주행 서비스 '첫걸음', 정밀 주소와 사용자 인증 체계! #1 (소유 자율주행차량) 아파트 입구에 멈춰 선 차량에서 운전자가 내립니다. 이후 차량에서 내린 운전자가 집으로 가는 동안, 차량은 스스로 주차공간을 찾아서 주차하게 되는데요. 이를 위해서는 주차공간 주소를 정리하고, 빈 공간을 찾을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게 됩니다. #2 (공유 자율주행차량) 붐비는 서울 도심, 회사 앞에서 자율주행차를 호출했습니다. 퇴근 시간 회사 앞에는 공유 자율주행차량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데요. 자율주행차는 과연 호출한 사람을 잘 태울 수 있을까요? 만약 사용자가 아직 회사 건물에서 나오지 않았다면 자율주행차는 어디에 정차하며 대기해야 할까요? 이를 위해서는 현재의 자율주행 기술에 더해서 추가적인 기술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자율주행차가 대기할 수 있도록 여러 대기 장소를.. 더보기
자율주행 트럭, 물류 혁신의 신호탄으로 급부상! 최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선 장거리 구간을 이동하는 트럭 운전사들이 부족해 주유소가 문을 닫고 슈퍼마켓 진열대에서 일부 상품이 품귀 현상을 빚는 등 혼란이 일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로 미국, 영국 등 선진국에선 물류유통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트럭 운전사를 구하기 힘들다고 하는데요. 이는 물류시스템에 적지 않은 압박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온라인 상거래를 이용한 상품 주문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물류운송업체들은 트럭 운전사들의 임금을 올려주는 등 유인책을 제시하며 운송 인력의 이탈을 막는 데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하지만 만성적인 인력 부족 현상이 해소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트럭 운송은 최종 소비자에게 상품을 전달하는 ‘라스트 마일(last mile.. 더보기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 이동혁명 시작됐다 빌딩 숲 사이로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flying car)’의 등장 시간이 점점 앞당겨지고 있습니다. 전 세계 200개가 넘는 기업들이 하늘길을 선점하기 위해 ‘플라잉카’ 개발에 매진하고 있는데요. 배터리와 드론, 무인 자율주행 기술이 결합해 새로운 형태의 이동수단을 탄생시키고 있습니다. 플라잉카는 우리의 교통문화를 어떻게 바꿔놓을까요. 과연 교통지옥이란 말이 사라지게 될까요? 도로 위 자동차 시대는 종언을 고하는 것일지, 이번 글에서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중국 전기차 업체 샤오펑은 지난 4월 1인용 전기 플라잉카 ‘보이저X1’의 시험 비행에 성공했습니다. 최대 200㎏을 싣고 시속 120㎞로 25분간 날 수 있습니다. 이어 지난 9월에는 2인승 플라잉카 ‘보이저X2′를 선보였습니다. 특이점은 조.. 더보기
주차고민은 이제 그만! 자율주행이 가져올 미래 스마트시티 모습은? 자가용을 가지고 있는 운전자들은 하루에 몇 시간을 운전할까요? 관련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운전하는 시간은 5%밖에 안 된다고 합니다. 하루에 1.2시간을 운전한다는 얘기인데요. 자동차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하루에 95%를 주차장에 머무른다는 얘기가 됩니다. 이는 주차장 측면에서도 자동차 측면에서도 낭비로 볼 수 있는데요. 앞으로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면 주차할 필요가 없어지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자율주행 차량을 공유하게 되면 자동차 대수도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와 함께 주차장에도 큰 변화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모빌리티 서비스에서도 주차장은 큰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도시화의 심화, 이동의 증가, 주차공간의 부족으로 주차장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고요. 주차장 중심의 카셰어링 서비스도 중.. 더보기
자율주행, 이렇게 착하다고? 교통약자를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 모빌리티의 패러다임이 운전에서 이동으로 바뀌면서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도 진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어린이, 노년층, 장애인 등 운전이 어려운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가 다양하게 제공되고 있는데요. 앞으로 자율주행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면, 어린이, 노년층, 장애인 등 운전이 어려운 교통약자들의 이동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따뜻한 사회를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는 여러 나라에서 다양하게 제공되고 있는데요. 장애인을 위한 이동 서비스, 노년층을 위한 이동 서비스, 커뮤니티 내의 이동을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 등이 대표적입니다. 또한 운전약자들의 수익을 위한 서비스 모델들도 제공되는데요. 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 택시 서비스, 휠체어를 이용한 배송 서비스, 은퇴한 노년층 엔지니어의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 실버 .. 더보기